“아트선재 라운지 프로젝트”는 디자인, 영화, 건축 등 미술의 다양한 영역을 넘나드는 작업을 해온 작가 최정화가 아트선재센터 1층 공간을 새롭게 디자인한 작업이다. 이 프로젝트는 기존의 카페와 서점을 포함한 아트선재센터 라운지 전체를 또 다른 예술적 맥락의 공간으로 탈바꿈시킨다.

최정화는 플랫폼 서울 2007 “Tomorrow” 전시에도 참여하여 아트선재센터 내의 한옥 주변의 담을 알루미늄 호일로 덮었던 <세한도> 작업을 한 바 있다. 이 연장선상에서 최정화는 아트선재센터 라운지 벽을 은박지로 덮거나 야광색 페인트로 채색하고, 중고 가구들을 놓아 방문객들이 자연스럽게 이 공간을 체험하도록 유도한다. 이렇듯 작가는 일상적인 생활 속 재료들을 사용하여 삶과 예술의 영역을 포괄하는 작업을 이어나간다. 현대사회의 대량 생산품인 호일을 주재료로 삼은 이번 프로젝트는 개방적이고 실험적인 현대미술전시를 해 온 아트선재센터의 분위기와 맞물려 메탈릭한 소재가 특유의 공간미를 더하게 된다. 또한 반짝이는 조명이 천정에 걸리거나 플라스틱 소쿠리를 쌓아 만든 설치작업이 놓이는 등 라운지 전체가 하나의 작품으로 구성된다.

“아트선재 라운지 프로젝트”의 전체 공간은 크게 두 구역으로 나뉜다. 한편에서는 작가가 새로이 벽을 채색한 예술전문서점 “더 북스(The Books)”가 방문객들을 맞는 한편, 다른 한편에서는 도서관 프로젝트인 “An Offering: Public Resource(어떤 나눔: 공공 재원)”이 열리고 여기에서 매달 토론 프로그램이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