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선재센터 3층 전시장에서는 3월 21일부터 4월 16일까지 1967년 대우그룹 창업에서부터 1999년 해체에 이르기까지 주요활동 사항에 대한 기록물을 연구자와 작가의 관점으로 재구성한 《기업보고서: 대우 1967–1999》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대우그룹의 주요 기록사진, 광고영상, 기업 기록물 및 임직원들의 소장품을 비롯해 750여권의 대우재단 발간서적 등이 보여진다. 《기업보고서: 대우 1967–1999》는 대우의 공적이며 사적인 자료들을 정리하고 분석하는 과정에서 한국경제사에서 주요한 부분을 차지했던 한 기업이 경제 분야 이외에 그 시대의 사회문화사에도 지대한 영향을 끼쳤음을 인식하고, 외부인이 바라보는 객관적인 시선으로 그 위상을 점검해보고자 한다.

전시는 산업기술, 디자인, 기계비평 연구자들이 자신의 연구분야에 입각하여 대우의 역사를 분석하여 그래픽으로 형상화한 ‘인포그래픽스’, 대우그룹 주력사 기록사진, 광고영상을 작가적 시점으로 재구성한 ‘사진 영상 전시’, 대우 역사와 함께 시대의 유산이기도 한 각종 도서, 홍보물, 기업 기록물, 임직원들이 소장했던 사진 및실물자료 등을 볼 수 있는 ‘라이브러리’ 등 세 분야로 구성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