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틈》은 국내에 싱글 채널 비디오(single channel video)를 소개한 첫 전시이다. 당시 국내의 비디오 아트가 대부분 비디오 설치에 치중해서 다양한 논의가 이루어지지 못한 점에서, 싱글 채널 비디오에 대한 담론을 이끌어 내고자 기획된 전시이다. 전시공간에서는 박화영, 서현석, 홍성민 세 작가의 공동 작업인 <빠지다, 빠지다, 빠지다>가, 지하 극장에서는 각각의 싱글 채널 비디오 작품들이 상영되어, 비디오 내러티브에 대한 다양한 접근을 보여주었다.

 

> 출판: 『틈, 敍事 narrative, single channel vid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