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선재센터는 오는 26, 27일 양일간 김뉘연·전용완의 공연 〈마침〉을 개최합니다. 이 공연에서 김뉘연·전용완은 사물·안무·음악을 위한 지침을 각 분야 작가들에게 제공하고, 작가들은 지침에 따라 작품을 만들어 공연합니다. 〈마침〉은 세 편의 지침으로 작성되었고, 두 번 공연됩니다.
 
“〈마침〉은 작품의 종결부를 다룬다. 끝은 어떻게 끝이 되고 작품은 어떻게 완성되는가. 끝맺음이 번복될 때, 끝은 지연되고 완성은 유보된다. <마침>은 사물을 배열하고 그 배열에 대한 생각을 재고하는 과정을 반복해 보여준다. 배열을 되풀이하며 끝을 미룬다. 다시 시작하기 위하여.”
 
 
*본 공연은 제공해드리는 책자(‘지침’)을 읽으신 뒤, 관람하시기를 권장합니다.
책자는 입금이 확인된 사전예약자에 한하여 현장수령 혹은 택배수령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일시
2019년 10월 26, 27일 오후 4시
 
장소
아트선재센터 B1층 아트홀
 
입장료
10,000원
 
입금계좌
신한은행 100-024-172796 (재)대우재단아트선재센터
 
*입금자 우선예약으로 진행됩니다.
*신청자명과 입금자명을 동일하게 기재해주셔야 빠른 입금 확인이 가능합니다.
*신청 당일, 자정 이후 입금 미확인 시 자동으로 신청이 취소되오니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입금확인 및 참가확정 문자는 입금 후 1-2일 내로 발송됩니다. (주말 제외)
*공연 1일 전까지 취소 및 환불이 가능합니다.
 
작가소개
김뉘연과 전용완은 언어를 재료로 작업한다. <문학적으로 걷기>(국립현대미술관, 2016), <수사학-장식과 여담>(아르코미술관, 2017), <시는 직선이다>(시청각, 2017) 등으로 문서를 발표했다.
 
사물
남궁교·오현진
 
안무·출연
강진안·최민선
 
음악
류한길, 진상태
 
조명
공연화
 
촬영
김태경
 
→ 신청하기
 


주최 아트선재센터
후원 문화체육관광부, 서울특별시, 서울문화재단